박은빈, 지창욱 도플갱어가 등장하는 중국 멜로 드라마

리코드M
2021-12-30

본인과 똑같이 생긴 사람이
7명까지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특히 같은 아시아권에서는
유사하게 생긴 외모를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는데.

여기 1~2초간 스치듯 휙 보면
박은빈, 지창욱 등
국내 스타들을 닮은 중국 배우가 있다.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가 포함되어 있으니
재미로만 감상해 볼 것.
.
.
.
.
.

박은빈 닮은꼴
- <나는 세월, 너는 별>

옆모습만 보면 박은빈과 도플갱어 ? 뻔한 멜로 드라마에서 벗어나 독특한 스토리를 보고 싶다면 WeTV 신작품 <나는 세월, 너는 별>을 추천한다. 희귀병 때문에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는 여주인공과 죽어도 죽어도 다시 살아나는 남주인공의 이야기. 살고 싶어도 죽어야 하고, 죽고 싶어도 살아야 하는 두 사람의 아이러니한 인생을 보여주며 어떻게 이들이 운명적으로 얽혀 있는지를 풀어내고 있다.

로맨스 장르이긴 하나 스릴러의 요소도 가미되어 있어 긴장감까지 넘치는 마력의 작품. 남자다운 유해관과 귀여운 진의함의 케미가 잘 어울린다는 평으로도 자자하니,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부터라도 정주행 열차에 탑승해 보자. 놓친 부분은 매주 목/금마다 업데이트하고 있는 WeTV 사이트를 확인할 것.



지창욱 닮은꼴
- <량언사의>

비주얼 합 100점 ! 포스터를 보자 하니 뭔가 낯이 익은 얼굴이 있지 않은가. 그렇다. <량언사의>에는 과거 걸그룹 우주소녀로 활동했던 성소가 출연한다. 아이돌 활동 당시에도 뚜렷한 이목구비와 늘씬한 몸매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그녀가 이제는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것. 그녀의 옆을 지키고 있는 남주인공인 라운희의 얼굴 역시 자세히 들여다보면 지창욱과 이민기의 얼굴이 있어 국내 팬들 사이에서 내적 친밀감을 형성했는데.

그런 두 사람이 이끌고 있는 <량언사의>는 복수극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 한순간의 사고로 집과 가족을 잃어버린 여주인공이 자신의 옛 연인에게 오해를 하며 벌어지는 아슬아슬한 스릴극을 담고 있다. 가볍게 보기 좋은 멜로극을 찾고 있다면 지금 바로 이 작품을 시청해 보길.



미연 닮은꼴
- <아, 희환니>

사업가와 보조 요리사로 만나 사장님과 개인 요리사가 되기까지. 뻔해서 더 재밌는 유치한 전개와 달달한 러브 스토리를 원하는 당신에겐 <아, 희환니>가 제격이다. 파란만장한 스토리 안에 풍부한 영상과 재밌는 코믹 요소까지 들어 있는 것은 덤. 이 작품에는 '믿고 보는 배우' 임우신과 조로사가 출연하는데 로코 퀸이라고 불리는 조로사는 한국에서 (여자)아이들의 미연의 닮은꼴이자, 통통 튀는 매력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아, 희환니>에서도 밝고 쾌활한 캐릭터로 등장하는 그녀는 실제 이미지와 캐릭터가 찰떡이라 조로사가 아닌 성난은 상상할 수도 없는 느낌. 이와 반대로 남자 주인공인 루진 역의 임우신은 츤데레 역할로 등장하고 있어, 남성다운 캐릭터와 귀여운 캐릭터의 만남을 꿈꾸는 독자들은 재밌게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크러쉬 닮은꼴
- <지시결혼적관계>

뻔한 게 제일 재밌는 거 아니겠어 ? 1초 크러쉬가 등장하는 <지시결혼적관계>는 계약 결혼 이야기를 담고 있는 멜로 드라마다. 대기업 총수 인쓰천 역의 왕자기와 디자이너 구시시 역의 왕옥문이 해프닝을 통해 계약 결혼을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유독 중국 드라마는 계약 결혼과 관련된 클리셰가 많은데, 그중에서도 이 작품은 전개 속도가 시원시원하다는 특징이 있다.

연기 구멍이 없는 것도 장점 중 하나 ! 특히 <어사소오작>에서 카리스마가 넘치지만 괜지 모르게 귀여운 면모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왕자기는 이 드라마에서도 능력은 있지만 연애는 초보인 반전 매력으로 한국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총 회차는 24부작. WeTV에서 스트리밍을 진행하고 있으니, 본 방송을 놓쳤어도 걱정하지 말 것. 



EDITOR KSB
PHOTO WeTV, 진의함 웨이보,
박은빈, 지창욱, 조로사, (여자)아이들,
크러쉬 공식 인스타그램 



* 본 게시물은 WeTV(위티비)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지원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Subscribe

Tel. 000-0000-0000
Fax. 00-0000-0000
E-mail. book@book.com
Addr. Seoul, Korea

Hosting by I'MWEB